Menu

상임대표인사

곽금순 한살림연합 상임대표_web1

 

반갑습니다

 

한살림은 사람과 자연, 도시와 농촌이 더불어 사는 생명세상을  위해 태어났습니다.1986년 12월 4일 작은 쌀가게로 출발한 이래 자연 생태계와 조화를 이루며  밥상살림, 농업살림, 생명살림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농민, 생산자들과 도시 소비자 조합원들이 모심과 살림의 마음을 함께 느끼며 호혜와 협동의 관계를 확대하고 희망과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한살림은 노력해 왔습니다.한살림에는 건강한 먹을거리를 나눠먹기 위해서뿐만 아니라, 자연에 기대어 더불어 사는 들짐승, 날짐승, 땅 속 곤충과 미생물들까지 같이 먹고 살아야 한다는 생각에서 ‘콩 세알’을 심는 마음을 간직한 농민 생산자들, 자연과 농부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이웃과 어울려 함께  먹는 뜻 깊은 밥상을 차리고 싶은  마음을 가진 소비자 조합원들이 있습니다. 자신이 하는 일을 통해  온 생명이 평화롭게 공존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가진 일꾼들이 있습니다.

한살림이 작은 쌀가게로 출발할 당시에는  한살림이 지금처럼 큰 조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한살림이 뿌린 씨앗으로부터  친환경 유기농업, 도농직거래라는 개념들이 싹트고  생협운동이 시작되었으며,  우리사회에 점차 뿌리내리고 익숙한 개념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한살림의 활동과 사업은 우리나라  친환경농업육성법 제정과 관련 부처 담당 부서가  만들어지는 계기가 되고, 관련  법과 제도가 만들어지는데 기여했습니다.  개념조차 생소하던 유기농업이나 친환경농업을 실천하는 농민도 늘어나고 한살림뿐만 아니라 시장에서도 친환경농산물을 구입하고 이용하는 시민들도 늘어났습니다.

한살림을 이해하는 시민들과 참여하는 조합원 생산자들이 늘어난 것은 분명하지만,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기후변화,  전 지구적인 식량위기,  위태로운 우리 농업과 농촌의 현실, 핵발전으로부터 비롯된 위기상황 등  전 지구적인 생명의 위기를 떠올리면 여전히 한살림이 가야  할 길이 멀기만 합니다.  더 많은 이웃들과 만나고 한살림에 대한 공감의 폭을 넓히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생명이 살아있는 우리 농업을 지키고,  건강한 밥상을 차리고 사람과 자연, 이웃과  더불어 공존하는 한살림세상을 향해한살림 50만 세대 소비자 조합원, 2천100여 세대 생산자 회원들과 함께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더 많은 이웃들과 만나고 대화하며 한살림 할 수 있도록 더 합리적으로 개선하며  더 친근하게  다가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살림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 상임대표 곽금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