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자리 준비부터 남다른 한살림 쌀

2016-4월-26 소식, 한살림 물품 댓글 0

못자리 준비부터 남다른 한살림 쌀

흙기사, 씨기사, 물기사 함께 볍씨 뿌려요 – 강원 홍천 명동리공동체 공동파종 볍씨를 손바닥에 올려놓고 살살 만지면서 요리조리, 그게 그거 같은데 강원 홍천 명동리공동체 생산자들 눈엔 그렇지 않은가 보다. 며칠 전에 좋은 놈으로 골라 소독하고 발아시킨 볍씨를 드디어 틀못자리에 뿌리는 날. 볍씨가 적당히 촉촉한지, 눈은 잘 틔웠는지 연신 살핀다. “못자리는 농사의 반”이라고...

자세히 보기

평범해서 더욱 당기는 한살림콩나물

2016-3월-28 소식, 한살림 물품 댓글 0

평범해서 더욱 당기는 한살림콩나물

  잔뿌리 나고 구불구불한, 딱 한살림 콩나물 같은 삶 여느 생산자들처럼 외길인생은 아니었다. 윤용진 생산자가 콩나물과 함께한 나날은 길게 잡아야 3년 남짓. 수십 년 농사인생이 즐비한 한살림에선 명함조차 내밀기 쑥스럽다. 굴곡도 많았다. 여러 일터를 거치는 동안 구풀대며 걸어온 그가 이제야 잔뿌리 하나 내디딜 곳을 찾았다. 아산제터먹이라는, 작지만 맑은 시루. 구불구불하고...

자세히 보기

새콤달콤한 봄을 가득 안은 한살림 딸기

2016-2월-29 한살림 물품 댓글 0

새콤달콤한 봄을 가득 안은 한살림 딸기

  우리들 참, 딸기딸기하죠? “사진 한 장 찍읍시다!” 이근혁 생산자의 전화 한 통에 한달음에 달려온 정효진, 서짐미 부부. 딸기밭에 나란히 선두 부부는 온통 딸기 얘기뿐이다. 카메라 앞이 쑥스러워 자세가 영 어색한 두 남편과 잘 좀 해보라며 핀잔주는 두아내, 부부끼리도 서로 닮았다. 농사와 삶의 뜻이 같은 다섯 농가가 모여 참벗공동체(작목반)를 만든 이래 말 그대로 참벗처럼...

자세히 보기

입안 시원하게 맴도는 맛, 한살림당근

2016-1월-26 소식, 한살림 물품 댓글 0

입안 시원하게 맴도는 맛, 한살림당근

  느영나영 맛 좋게 먹게 부부는 사이가 좋았다. 티격태격 싸우다가도 즐거운 일을 함께 나누는 오누이처럼 하하호호 웃고 몸을 기댔다. 제주시 구좌읍은 아내 강경옥 생산자의 고향이다. 그녀는 어릴 때부터 어머니 당근밭 일을 도왔다. 파종할 때 씨 뿌리는 어른들 뒤를 따라 흙으로 씨 덮는 일을 했는데, 주로 동네 아이들 담당이었단다. 부산 남자 김성훈 생산자는 농산물 중개 일을...

자세히 보기

우리 밥상의 귀한 잡곡

2015-11월-30 소식, 한살림 물품 댓글 0

우리 밥상의 귀한 잡곡

  콩 한 줌에, 온기 한 숟가락 11월 11일, 또 한차례 늦가을 비가 지나갔다. 윤희창, 권오화 생산자 부부는 며칠째 검은콩 수확에 한창이다. 남편이 앞서 걸어가며 콩을 베면, 아내가 그 뒤를 따라 콩대들을 싹싹 그러모아 가지런히 쌓는다. 호흡이 척척 맞는다. 스물한 살, 스물세 살 나이에 결혼해 아들 셋을 낳아 기르면서 농사가 곧 삶이 돼버린 부부의 일상은 언제나 밭에 머물렀다....

자세히 보기

겨우내 밥상의 귀한 반찬, 김장채소

2015-11월-3 소식, 한살림 물품 댓글 0

겨우내 밥상의 귀한 반찬, 김장채소

  한살림 농사, 알수록 더 행복해져요 강원도 홍천군 유치 2리 작은 야산 밑에 펼쳐진 가을 배추밭은 온통 초록, 초록바다다. “이제 수확해도 되겠어요.” 손바닥을 펴 결구가 잘 된 배추의 윗부분을 꾹꾹 눌러본 강장원 생산자가 말한다. 배추가 꽃처럼 예쁘다. “농사 짓기 쉬우면서도 어려운 게 배추예요. 배추의 생리를 잘 알아야 해요.” 친환경농사를 지어온 18년 남짓한 시간 동안...

자세히 보기
페이지 5 의 17« 처음34567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