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하이얀 보물에 순수함 가득 담은 이

[그 사람 이 물품]

하이얀 보물에 순수함 가득 담은 이
강용규 유애래 생산자

NO4A0038

결이 다르다. 유애래의 강용규 생산자와 이야기하면서 한살림의 여타 생산자들과는 미묘한 차이를 느낄 수 있었다. 외국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며 지구환경에 대한 감성을 키워간 점이나, 유제품이라는 2차 생산물에서 1차 생산물인 우유로 관심의 영역이 역주행한 점 등. 한살림 생산자라기보다는 벤처기업 CEO를 만나는 느낌이었다.

그가 친환경 유기농에 관심을 갖게 된 데는 어릴 적 보낸 외국생활의 영향이 컸다. “‘지구에 발자국을 적게 남겨야 한다’라는 인식이 많은 곳이었어요. 덕분에 지구가 함께 잘 살기 위한 고민을 어려서부터 할 수 있었습니다.” 유제품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축산학으로 유명한 UC데이비스에 다니면서부터. 초지에서 자란 젖소와 좋은 우유가 널려있던 그 곳에서 전공인 생화학 지식을 이용해 취미로 만들었던 요거트는 어느새 그의 인생이 되었다.

요거트를 한국에서 만들어보겠다고 결심할 무렵 국내 시장은 대기업이 장악하고 있었다. “대기업의 요거트는 겉모습만 흉내 낸 가공품이나 다름없었습니다. 첨가제를 이용해 구조를 안정시키고, 감미료로 맛과 향을 첨가해 만들었요.” 첨가물 없이 우유와 유산균만으로도 충분히 맛있는 요거트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다. “유산균의 종류와 배합 비율, 발효 방법 등을 조절해 우유와 유산균이 가지고 있는 본연의 맛을 최대한 살리는 것이 기술입니다. 소비자들이 우리 요거트를 좋아한다면 최대한 이끌어낸 순수한 맛 덕분일 것입니다.”

좋은 유제품의 필수조건은 원유의 상태. 인근 목장에서 원유를 받아 쓰는 것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느낀 그의 관심은 ‘더 좋은 우유’로까지 확장됐다. “일반 우유로 좋은 유제품을 만들기에는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그러다보니 유기농우유에 눈을 돌리게 됐고, 아예 풀만 먹인 젖소로부터 나오는 ‘목초우유’도 생산하고 있습니다.”

국내 목장 중 젖소에게 곡물사료를 전혀 먹이지 않고, 목초만 주는 곳은 유애래 풀 목장이 유일하다. 그뿐만이 아니다. 채광과 환기가 잘 되도록 조성된 우사에는 수십센티미터의 푹신한 톱밥층에 젖소들이 누워 쉴 수 있을 정도로 넓게 깔려 있다. 널따란 운동장과 소들이 원하는 시간에 젖을 짤 수 있게 해주는 로봇착유기도 마련했다. 풀 목장을 관리하고 있는 신동환 목장장은 “풀 목장은 좋은 먹이, 깨끗한 물, 넓고 안락한 공간 등 소들이 좋아하는 것들을 대부분 갖췄다”며 “행복한 소에서 건강한 우유가 나온다고 하는데, 이 곳 젖소들의 표정을 매일 보고 있자면 목초우유에 대한 믿음이 절로 생긴다”고 전했다.

아무도 하지 않았던 시도였기에 보상도 컸다. 자체 검사결과, 목초우유에 포함된 오메가-3 지방산은 일반 우유의 2배 이상. 우유 속 필수 영양소로 주목받고 있는 CLA 함량은 5배가 넘는다. 대기업들이 정체된 유제품 시장의 타개책으로 목초우유를 주목하는 이유다.

물론 어려운 점도 있다. 외국에서 수입해오는 유기농 풀의 비용도 만만치 않을뿐더러 목초사료만 먹이면 우유 생산량이 2/3 정도로 줄어든다. 원가 부담이 만만치 않다는 얘기다. 한살림은 그가 가격에 구애받지 않고 좋은 우유를 만들 수 있게 도와주는 최고의 동반자다. “비교대상이 없는 목초우유는 차치하고, 유기농우유도 시중의 프리미엄우유보다 훨씬 품질이 좋은 데도 오히려 저렴한 가격에 공급되고 있습니다. 유통비용을 최소한으로 책정해 원가를 낮출 수 있게 해준 한살림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좋은 유제품을 우리 땅에서 만들어 ‘우유에 대한 사람들의 사랑을 돌아오게(乳愛來)’ 만드는 것이 목표라는 강용규 생산자. 한살림의 기존 생산자들과는 ‘결’이 다소 다르지만 생명을 생각하며 정직하게 만든 좋은 물품을 나누고 싶다는 ‘꼴’은 닮아있다.

NO4A0004

글·사진 김현준 편집부

 

순백의 유제품에 담긴
따뜻한 마음을 전합니다

아기에게 모유를 먹이는 어머니가 자신의 식습관과 집안의 위생상태를 꼼꼼히 챙기듯, 조합원님들을 위해 젖소의 먹이와 누울 자리를 정성껏 돌보고 유제품에 티끌 하나 들어갈까 온 신경을 곤두세우는 마음을 전해드립니다.

 

유기농우유 / 유기농저지방우유 / 맛이 진한 무지방우유

유애래1

‘유기농우유’를 비롯한 종이팩 우유 3종은 충남 보령의 유애래 목장에서 직접 기른 건강한 유기인증 풀과 유기곡물사료를 먹고 자란 젖소의 원유로 만들었습니다. 유리병 대신 종이팩에 가격도 대폭 낮췄습니다.

 

 

떠먹는요거트 350g, 90g×2개 /
달지않은 떠먹는요거트 350g, 90g×2개

유애래2

‘떠먹는요거트’와 ‘달지않은 떠먹는요거트’는 안정제, 방부제 등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유기농 원유와 유산균배양액만 넣어 진한 맛과 순수함만을 살린 요거트입니다. 유기농원유를 1.8배 농축한 뒤 개별 발효시켜 맛이 진하고 크림치즈같이 찰지면서도 부드러운 식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목초우유 /
목장에서 온 순수요거트

유애래3

‘목초우유’는 100% 유기농 풀 사료만을 먹이는 젖소에서 착유했습니다. 자연의 혜택을 최대한 누리는 젖소가 만드는 목초우유는 맛이 좋은 것은 물론, 오메가-3와 오메가-6의 비율이 1:2 내외로 영양 면에서도 국내 최고를 달립니다.

한살림 우유 장보기 한살림 요거트 장보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