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우리밀에 사랑과 정성을 담은 한 끼

한살림 소식지 586호 중 [생산지 탐방]

 

우리밀에 사랑과 정성을

담은 건강한 한 끼

 

한살림경기남부 군포지부 가공품분과

 

 

 

지난 9월, 경기남부 군포지부 가공품분과에서는 충북 음성에 있는 가공산지 ‘밀락’으로 생산지탐방을 다녀왔습니다.

밀락은 한살림 조합원이면 한번쯤은 먹어보았을 냉면을 만드는 곳으로, ‘사랑과 정성으로 바른먹거리를 만든다’는 생산원칙을 가지고 한살림 면류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가공산지에서 청결, 위생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겠지요. 밀락은 생산지탐방에 처음 참여한 분과원들도 깨끗한 작업환경에 감탄할 정도로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었습니다. 직접 눈으로 확인하니 물품에 대한 신뢰도도 높아졌습니다.

 

 

여러 업체의 제품이 OEM방식으로 생산되는 곳이라 한살림물품의 생산과정을 전부 확인해 볼 수 없어 아쉬웠지만, 생산자님께서 설비와 생산과정을 꼼꼼하게 설명해 주셨습니다. 다른 업체의 물품도 생산하다 보니 재료 혼입 방지를 위해 생산이 끝날 때마다 30분 정도 꼼꼼히 청소를 한 다음에야 다음 생산에 들어간다고 합니다. 생산 관리를 철저히 하시는 모습에 믿음이 갔습니다.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난 후, 이범수 생산자님과 간담회 시간도 가졌습니다. “우리밀 1천 톤을 소비하는 것을 목표로 물품을 연구 개발하고 있다”는 말씀에서 우리밀에 대한 애정과 더불어 우리밀 소비 확대에 대한 고민과 의지가 느껴졌습니다.

규모에 비해 많은 연구원을 둘 정도로 연구개발에 정성을 쏟은 결과 기름에 튀기지 않은 라면을 7년 만에 자체기술로 개발했다고 합니다. 한살림에서도 조만간 심의가 이루어질 예정이라니 기대가 됩니다. 간담회 중 품질을 개선하거나 새롭게 개발 중인 물품들을 시식할 수 있는 시간도 있었습니다.

한살림에 공급 중인 19종의 밀락 물품도 얼마나 많은 시행착오 끝에 나온 소중한 물품일까 하는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
밀락의 일등주자인 냉면이 계절 물품이다보니 사계절 조합원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우동이나 자장라면 등 다른 물품의 품질 향상에도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합니다.

가공품에 많이 쓰이는 표고버섯은 방사성물질에 대한 조합원의 우려가 큽니다. 이러한 의견을 전하며 대체원료 사용을 구체적으로 제안하자 생산자님께서 흔쾌히 연구해보겠다고 답하셨습니다. 화학첨가물을 최소화하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만족시켜야 하는 어려운 과제임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으로 수용해 주시는 점이 고마웠습니다.

우리밀 1kg을 먹는 일은 우리밀밭 0.5평을 확보하는 일이라고 합니다. 우리밀을 먹는 일이 우리를 건강하게 할 뿐 아니라 우리가 지켜야 할 소중한 먹을거리임을 다시 한 번 느꼈습니다.

 

글·사진 하미란 한살림경기남부 군포지부 가공품분과원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