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살림경기동부 소모임 해금사랑

우리동네 한살림

우리 목표는 해금으로 봉사하기!

 

해금사랑 회원들이 해금 연습을 하고 있다.

 

누구나 오랫동안 바라왔지만 좀처럼 도전하기 힘든 꿈이 있습니다.  바로 악기를 연주하는 것.
경기도 양평에는 그 꿈을 이뤄가고 있는 소모임 ‘해금사랑’이 있습니다.
모임지기인 조경송조합원을 만나 우리 악기 해금에 빠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조경송 조합원은 양평에 해금을 가르치는 박범자 선생님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왕 배우는 거 우리 악기인 해금을 배우기로 결심했다고 합니다.
오랫동안 해금을 가르쳐 온 박범자 선생님은 마침 한살림 조합원이기도 했습니다. 선생님은 흔쾌히 강습을 승낙했고, 해금사랑이 시작되었습니다.
소모임의 목표는 해금 연주로 봉사활동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상상만 해도 뿌듯하고 가슴이 부풀었지만, 처음에는 소리내는 것부터 정말 힘들었습니다.
조경송 조합원의 말에 따르면 마치 고장난 문을 여는 소리 같았다고 합니다. 그래도 목표가 있었기에 일주일에 한 번씩 꾸준히 연습했습니다.
해금은 흔히 보기 힘든 악기라 주변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다고 합니다.

 

2017년 한살림경기동부 정기총회 공연

모임을 시작한 지 채 1년이 지나지 않아 한살림경기동부 정기총회에 공연 요청을 받았습니다.
첫 공연을 하기에는 참 부담스러운 자리였지만 해금사랑 회원들은 서로를 믿고 도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좋은 실력이든 부족한 실력이든 공연은 하나의 작품으로서 완성시켜야 했습니다.
공연을 앞두고 연습 시간을 늘려가며 집중적으로 연습을 했습니다.
 
이런 게 공연의 묘미일까요? 부끄럽기도 하고 쑥스럽기도 했지만 해금사랑의 실력은 공연을 계기로 부쩍 늘었습니다.
양평 지역 경실련 행사에도 초청을 받아 두 번이나 공연을 했습니다.
안타깝게도 건강문제와 이사 등으로 기존 회원이 빠지고, 또 새로운 회원이 함께 하게 되었지만 해금사랑은 여전히 해금으로 펼치는 봉사활동을 꿈꾸고 있습니다.

 

양평 경실련 공연

조경송 조합원은 해금을 배우면서 2줄 짜리 현악기로 연주를 한다는 것도 신기했지만, 새로운 친구를 만나 삶이 더 풍부해지고, 아이들에게도 자랑스런 엄마가 된 것 같다고 합니다.
“일단 도전해 보세요.”
처음에 소리내기도 힘들었다고 고백했던 조경송 조합원은 이제 해금사랑과 함께라면 누구라도 할 수 있다며, 양평에서 해금을 배우고 싶은 분은 꼭 연락달라는 말씀을 전했습니다.
해금은 바로 구입하지 않고 당분간 빌려서 배울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양평에는 해금을 만드는 장인이 있어서 시중보다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으며, 가격은 기타(guitar)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합니다. 양평에 계신 한살림 조합원이라면 해금사랑과 함께 악기를 연주하는 꿈을 이뤄보는 건 어떨까요?

 

모임 일시·장소 매주 월요일 9:30 / 양평매장 활동실
문의 조경송 조합원 010-8860-8615

 

박근모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