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쯤은 채식

가볍게 읽는 채식 이야기

언제부턴가 주변에 채식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자연식이나 비건 같은 단어도 이제 낯설지 않습니다. ‘채식으로 몸과 마음이 건강해졌다’, ‘동물을 생각하면 먹지 말아야 한다’ 등의 말을 들으면 마음이 동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부담스럽기도 합니다. 큰 맘 먹지 않아도, 평생 결심하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다양한 자기 선택 속에서 나 그리고 우리를 위한 특별한 경험, ‘한 번쯤은 채식’ 어떤가요?

 

01 채식은 특별한 소수만 한다?

국제채식연맹(IVU)은 전 세계 채식 인구를 1억 8,000만여 명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인구의 약 2%, 대략 100만 명에서 150만 명 규모로 추산합니다. 채식을 하는 이유는 다양합니다. 건강, 다이어트, 종교적인 이유 때문 에 채식을 하는 사람도 있고, 비윤리적인 사육 방식에 대 한 문제 의식으로 채식을 선택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최근에는 ‘베지노믹스(Vegenomics)’라는 신조어가 나 타났습니다. 베지노믹스란 채소(Vegetable)와 경제 (Economics)의 합성어로 채식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이 커지면서 생긴 새로운 개념입니다. 채식은 더 이상 특별한 소수만 하는 게 아니라, 다양한 이유로 선택하는 하나의 생활 방식으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02 채식인은 풀만 먹는다?

채식인 중에는 동물성 식품을 아예 먹지 않는 사람도 있지 만 본인의 상황에 맞춰 유정란, 유제품, 생선, 닭고기 등을 먹는 사람도 있습니다. 어떤 한 가지 식품을 먹지 말아야 하는 ‘금지’의 개념이 아닌, 스스로 선택하고 상황에 맞춰 채식을 합니다.

 

03 채식하면 살이 빠진다?

채식을 한다고 살이 빠지는 건 아닙니다. 채식은 다이어 트 식단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단순히 고기만 먹지 않고 식물성 지방이나 설탕 등 당류를 과도하게 섭 취하면 체중이 증가할 수도 있고, 튀김류, 통조림, 과 일주스 등 가공식품을 많이 먹으면 오히려 몸이 상할 수 있습니다.

 

04 채식하면 영양이 부족하다?

육류를 먹지 않으면 단백질과 철분이 부족할 거라 생각하 기 쉽습니다. 하지만 이는 다른 채소와 곡물 등으로 채울 수 있습니다. 균형 잡힌 영양 섭취를 위한 식단을 구성하 는 것이 중요합니다. 육류의 철분은 브로콜리, 녹색채소, 귀리 등으로 섭취할 수 있고, 달걀의 칼슘은 양배추, 다시 마, 미역 등을 먹어 섭취할 수 있습니다. 단백질은 콩, 두부, 시금치, 현미밥 등으로, 비타민B12는 검정콩, 단호박, 된장, 해조류 등으로 섭취할 수 있습니다.

 

 

05 채식은 음식만으로 한다?

최근에는 채식이 ‘먹는 것’으로만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삶의 방식으로 나타납니다. 친환경 원료를 사용하고 동물 실험을 하지 않는 화장품을 찾아 사용한다든지 동물성 가 죽과 털을 사용한 제품을 선택하지 않는 등 또 다른 생활 방식으로 등장했습니다. 단순히 먹는 방식을 넘어서서 동 물성 제품도 사용하지 않는 것을 ‘비거니즘(Veganism)’이 라 부르며, 보다 적극적인 개념의 채식주의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나는 왜 채식을 하는가?

인간은 잡식동물입니다. 그래서 고기를 먹지 않는 채식인은 정말 특별해 보입니다. 국내 채식 인구가 어느새 100만 명이 넘는다는데 이 사람들은 다 어디에 숨어 있던 것일까요? 서로 다른 이유로 채식을 하는 사람들이 모여 채식에 대해 대화를 나눴습니다.

 

나는 왜 채식을 하게 되었나?

김가영 다섯 살 때 집에서 개 잡는 것을 보고 고기를 먹지 못하게 되었어요. 좀 더 커서는 마을에서 닭, 돼지를 잡는 것 도 보고, 낚시하면서 물고기가 파닥거리며 죽어가는 모습도 보게 되었죠. 계속 채식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제는 고기의 맛 과 향이 싫어서 채식을 합니다. 콩고기도 먹지 않아요.

경봉스님 출가를 하면 왜 채식을 할까요? 사실 부처님은 채 식만 하라고 말씀하지 않으셨습니다. 출가수행자가 채식을 하는 건 모든 생명이 평등하다는 걸 깨닫고, 다른 생명을 존중 하는 의미도 있습니다. 인간이 먹는 고기 때문에 동물들은 옴 짝달싹 하기도 힘든 좁은 공간에서 안타까운 삶을 살다 가지 요. 그래서 저는 채식을 하는 사람이 참 예뻐 보입니다.

김교선 예전에는 고기를 많이 먹었어요. 그런데 오랫동안 현미를 연구하면서 현미와 채소 중심으로 식생활이 바뀌었고 자연스럽게 고기는 먹지 않게 되었습니다. 농경 민족인 우리 에게는 우리쌀과 채소가 가장 잘 맞는 것 같습니다.

신은지 2008년 광우병 소고기 반대 촛불집회에 참여하 면서 미국산 소고기를 먹지 않으려고 노력했어요. 육식과 지 구환경에 대해 계속 고민했고, 2010년부터 채식을 시작했습 니다. 저희 가족은 고양이와 함께 사는데, 고양이나 어린 아 들 녀석이나 토라지는 걸 보면 둘 다 비슷해요. 사람도 고양 이도 소, 돼지도 모두 감정을 가진 존재이기에 존중받으면 좋겠어요.

 

채식은 불편해!

신은지 한살림은 채식인을 이해하고 많이 배려하는 편이 에요. 그래도 함께 식사를 하다보면 불편한 부분이 있습니다. 제가 회식 자리에 참석하면 다른 분들은 식사메뉴가 한정돼 서 불편하실 것 같고, 저는 다른 분들을 불편하게 해드린 것 같아 미안합니다. 채식인이 고민하지 않고 비채식인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식당이 많이 생기면 좋겠습니다.

김가영 남편이 삼겹살을 좋아해요. 함께 고깃집에 가면 저 는 된장찌개밖에 없는데, 찌개에도 고기나 해물이 들어가요. 그리고 우리나라 사람들은 고기가 식탁에 올라와야 신경을 썼다고 생각합니다. 채식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편이기도 하 고요. 다함께 삼계탕 먹으러 가면 저한테 ‘채식하니까 닭죽 먹 으면 되겠네’라고 말씀하시는 분도 있습니다.

김교선 하이즈는 전남 무안에 있어요. 전라도에서는 김치 에 꼭 젓갈을 씁니다. 다들 전라도 김치가 맛있다고 하는데, 저는 젓갈 들어간 김치를 못 먹어요. 식당도 고기를 피할 수 있는 몇몇 곳만 정해 놓고 갑니다.

경봉스님 되도록 외식을 하지 않아요. 밖에서 부득이 사먹게 되면 일일이 빼달라고 할 수 없어 조미료 정도는 감안하고 먹 을 때도 있습니다. 그래서 되도록 도시락을 싸서 다닙니다.

 

채식은 나를 변화시켰다

신은지 재채기와 콧물이 나고, 눈도 잘 못 뜨고 다녔어요. 이제는 비 염과 알레르기가 많이 나았습니다. 제 체질에는 채식이 잘 맞 는 것 같습니다.

김가영 저는 계속 채식을 해서 잘 모르지만 남편이 느끼는 것 같아요. 남편이 제가 집에서 해준 밥을 먹으면서 아토피와 역류성식도염이 없어졌고, 소화도 잘 된다고 합니다. 집밥과 채식의 영향인 것 같아요.

김교선 성격이 많이 유순해졌습니다. 예전에는 운전할 때 브레이크도 잘 안 밟았는데 이젠 규정속도로 다닙니다. 말투도 많이 부드러워진 것 같고요. 아무래도 채식 덕분인 것 같아요.

경봉스님 채식을 하면 식재료를 신경 쓸 수밖에 없고, 차분 해지는 훈련이 됩니다. 인스턴트 음식을 잘 먹지 않게 되고, 웬만해서는 직접 해먹게 돼요. 라면도 잘 먹지 않죠. 영국 요 리사 제이미 올리버(Jamie Oliver)가 급식교육을 하면서 초등 학생의 식생활을 조사했는데, 인스턴트 음식을 먹지 않는 아 이들이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가 적었다고 합니다. 직접 하는 요리는 삶을 행복하게 만듭니다.

 

채식, 어렵지 않아요

경봉스님 골고루 먹는 게 좋아요. 두부만 많이 먹는 건 좋은 채식이 아닙니다. 5가지 색깔을 먹는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그래서 비빔밥은 탁월한 선택이죠. 혹시 주변에서 채식한다 고 눈치를 주면 ‘요즘 한약을 먹어서요’라고 대답하는 순발력 정도는 있어도 좋겠습니다.

김교선 채식물품도 맛있게 먹는 요령이 있어요. 이를테면 현미쌀가스는 해동하지 말고 꼭 냉동상태로 튀겨야 합니다. 채식물품도 제대로 조리해서 드시면 맛있게 즐길 수 있어요.

김가영 맛있고 예쁜 채식요리로 시작해보세요. 저는 채식 주의자 대신 편식주의자라는 표현을 씁니다. 맛있어서 채식 을 하기 때문이죠. 친구들에게 샐러드와 샌드위치를 만들어 줬는데, ‘초딩 입맛’ 남편들도 맛있게 먹었다고 합니다. 예쁜 음식은 더 맛있게 보이니, 예쁘게 담아 드시길 추천해요.

신은지 채식을 어렵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해요. 채식을 하 면 재료 준비가 좀 까다로울 수 있는 반면에 설거지가 금방 끝 납니다. 냉장고도 더 가벼워지고, 살림도 단순해지고, 흔히 말 하는 미니멀리즘이 자연스럽게 됩니다.

 

경봉스님의 채소 조리 꿀정보

채소는 익을 때까지 간을 하지 마세요! 채소를 볶을 때 바로 소금을 넣지 말고 익을 때까지 기다려서 수분이 빠진 뒤 간을 합니다. 이렇게 하면 지푸라기를 볶아도 맛있어요.

 


 

한살림이 제안하는 한살림 채식물품

 

 


 

한살림이 제안하는 쉽고 맛있는 채식요리

두부강정

재료 두부 1모, 감자전분 2큰술, 현미유 1컵, 소금·후추 약간씩, 볶은알땅 콩 다진 것 1큰술

소스  고추장 2큰술, 쌀조청 2큰술, 미온 1큰술, 진간장 1작은술, 설탕 1작 은술, 다진마늘 1작은술, 다진 양파 1작은술, 고춧가루 1작은술

요리법 

➊ 두부에 무거운 접시를 올려 물기를 빼둔다. (손가락으로 눌렀을 때 적당히 단단한 정도 ※ 하루 전에 미리 눌러두고 물기를 빼면 좋다.) ➋ 물기 뺀 두부를 먹기 적당한 크기로 썰고, 소금, 후추로 밑간한 뒤 감 자전분을 골고루 뭍힌다. ➌ 궁중팬에 현미유를 넉넉히 붓고 두부 를 노릇하게 튀겨낸다. ➍ 프라이팬에 소스를 넣어 중불에서 1분 가 량 끓인 뒤 약불로 줄이고 튀긴 두부를 넣어 소스를 버무린다. ➎ 두 부를 그릇에 담고, 볶은알땅콩 다진 것을 뿌린다.

 

들깨소스 단호박 샐러드

 

재료 단호박 200g(약 1/4 조각), 쌈채소모음 50g(다른 잎채소도 가능), 방울토마토 2~3개

소스 현미유 2큰술, 들깨가루 2큰술, 토마토식초 2작은술, 설탕 1작은술, 볶은소금 한꼬집

요리법 ➊ 단호박은 세로로 4등분해 씨와 꼭지를 제거하고, 찜기에서 5분 이상 찐다. (젓가락으로 찔러 쑥 들어갈 정도) ➋ 익은 단호박을 꺼내 한 김 식히고, 약 0.5cm 두께로 길게 썬다. ➌ 쌈채소는 물기를 제거한 후 한 입 크기로 자르고, 방울토마토는 반으로 자른다. ➍ 그릇에 단 호박, 쌈채소, 방울토마토를 올리고, 먹기 전에 소스를 뿌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