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을 통한 해방과 살림, 노들장애인야학

서울시 종로구 동숭동, 마로니에 공원 끝자락에 자리한 건물 4층에서 작은 잔치가 열렸다. 50여 명 남짓한 사람이 자그마한 교실에 모여 한목소리로 노래를 부르고, 왁자지껄 떠드는 모습.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장면이 다소 이색적으로 느껴졌던 것은 함께한 이들의 면면 때문이었다. 언뜻 셈해도 스무 명 가까이 될 법한 중증장애인이 저마다 전동휠체어를 타고 있었고, 그들과 함께 온 활동보조인과 학부모, 그리고 선생님들이 어우러져 너나들이하고 있었다. 노들장애인야학(이하 ‘노들야학’)의 방학식 날이었다.

 

 

“(보통 장애인들은) 집이나 시설에 격리되어 있죠. 자립한 분 중 일부가 어울려 공부하고, 놀기도 하려고 야학에 나왔고요.” 평소 접하기 어려운 이들을 보며 표정이 굳었던 것일까. 노들야학의 사무국장으로 일하는 한명희 님이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스스로 몸을 가누기 쉽지 않은 중증장애인 대부분이 어렸을 때부터 집이나 수용시설에 격리된 채 ‘오늘이 어제 같고, 내일도 오늘 같을’ 생활을 반복하며 평생을 보낸다. 탈시설 논쟁이 본격화된 2000년대 중반 이후 자기 삶의 결정권을 확보하기 위해 시설을 나와 지역사회와 어울려 살아가는 장애인이 많은데, 노들야학 학생 대부분이 탈시설과 자립을 선택한 이들이다. “시설 밖으로 나오면 일반인과 부대낄 걱정, 먹고 살 걱정 등이 생기죠. 하지만 자기 스스로 고민하고, 무언가를 실제로 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만족도가 높아요.”

교육이 곧 생존권입니다
이동권, 노동권 등 인간의 존엄성을 위한 기본적인 권리조차 무엇 하나 풍성하게 주어지지 않았던 장애인들에게 교육권은 가장 누리기 힘든 기본권에 속한다. 장애인을 위한 특수학교는 열 명 중 세 명이 다닐 정도밖에 없고, 일반학교에서는 장애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교사의 방치와 동급생의 차별 등으로 버티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마저도 성인 장애인은 입학조차 꿈꾸기 어렵다. “특수학교를 나오더라도 구구단조차 외우지 못하는 분이 많아요. 제대로 앉아 있지도 못하는데 수업을 어떻게 따라가겠어요.”
노들야학은 장애인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주체적인 자립을 돕기 위해 1993년 개교했다. 야학의 학(學)자는 학교를 뜻하지만, 보통 학교와는 교육과정이 많이 다르다. 국어, 영어, 수학 등 교과목이 있지만 학생마다 배움의 편차가 크기에 학년제로 수업을 진행하지 않는다. 그보다는 공동체로 함께 연대하며 살아가는 법을 주로 배우고, 이따금 다른 장애인들의 권리를 위해 투쟁하는 현장학습에 함께한다. 노란들판을 의미하는 이름처럼 교육을 통해 장애인들의 삶이라는 땅에서 권리라는 이름의 결실을 맺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이다.

 

 

한살림 쌀로 함께합니다
한살림도 작지만 노들야학에 힘을 보태고 있다. 노들야학에서는 학생을 대상으로 무상급식을 한다. “개교 초기에는 먹고 오라고 했어요. 하지만 매일 컵라면과 콜라만 드시는 분도 있고 아예 먹지 않고 괜찮다고 하는 분도 많았죠. 다들 제대로 드시지 못하니 ‘식사하셨어요?’라는 인사말도 건네지 못하겠더라고요. 그런 불편함이 쌓여 가다 야학에서 직접 해 먹기 시작했죠.”
노들야학은 학생들로부터 따로 교육비를 받지 않는다. 서울시 교육청과 종로구에서 받는 지원금은 상근 근로자 인건비와 건물 임대료로 이용된다. 무상급식을 위해서는 개인·단체후원에 기댈 수밖에 없다. 한살림수도권실무자협의회 연합지회와 한살림 생산지인 홍천연합회와 뫼내뜰영농조합은 2016년부터 각각 30kg씩, 총 60kg의 한살림 쌀을 매달 노들야학에 보내고 있다. 노들야학에서 매달 쓰이는 200kg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개인·단체후원으로서는 적지 않는 양이다. “좋은 쌀을 꾸준히 지원해주시니 감사하죠. 다들 맛있게 먹고 있습니다.” 한살림의 지원에 노들야학도 마음을 보였다.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까페인 ‘들다방’에서는 한살림 유자차와 모과차 등을 만날 수 있다.

 



‘ 만약 당신이 나를 도우러 여기에 오셨다면 당신은 시간을 낭비하고 있는 겁니다. 그러나 만약, 당신이 여기에 온 이유가 당신의 해방이 나의 해방과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라면, 그렇다면 함께 일해 봅시다.’

멕시코 사파티스타 농민투쟁에 참여한 치아파스 원주민 여성의 이 외침은, 노들야학이 외부인에게 자신을 설명할 때 자주 언급되는 문장이다. 문득, 여기서의 ‘해방’을 한살림의 핵심 가치인 ‘살림’으로 대체해도 큰 무리 없이 읽힌다는 것을 깨닫는다. 그렇다면 밥상과 농업, 생명의 해방을 지난 30년간 이야기해온 한살림은 오랫동안 편견과 차별, 격리와 소외를 경험했던 노들야학 식구들의 살림에 어떻게 긴밀하게 동참할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