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고 살리는 5평 모임방, 제천매장

한살림매장은 단순히 물품만을 파는 곳이 아닙니다. 한살림운동이 발현되는 장이며 조합원들이 모이는 장이 바로 매장입니다. 모임방은 한살림매장을 더욱 특별하게 만듭니다. 일반 마트였다면 제품을 쌓아두는 창고로 쓰이거나 직원 휴게실로 이용되었을 공간이지만 한살림매장에서는 다릅니다. 한살림매장을 찾는 조합원이 모여 배우고, 나누고, 살리는 곳, 바로 모임방입니다.
제천매장은 지난해 12월 고암동 ‘제천 기적의 도서관’ 근처로 이전했습니다. 14만 명이 채 안 되는 중소도시 제천에서 2007년 문을 열어 벌써 이번이 세 번째 이전입니다. 40평 매장을 구상하면서 고민과 논의가 많았습니다. 그 중에는 넓지 않은 매장 안에 꼭 모임방을 만들어야 하는지에 대한 논의도 있었죠. 하지만 한살림매장에 모임방이 빠지면 역시 허전하죠. 5평의 작지만 의미 있는 모임방이 생겼습니다. 이제 제천매장에 없어서는 안 될 곳이 된 모임방에서는 매일 무슨 일이 일어날까요?

먼저, 모임방에서는 한살림 식구를 맞이합니다. 한 달에 네 번 ‘새내기모임’을 통해 조합원 가입이 이루어집니다. 자원활동가와 매장실무자들이 돌아가며 각자의 색깔이 담긴 이야기로 한살림운동을 알리다 보니 한 시간이 부족할 정도로 알찬 새내기 맞이가 펼쳐지고 있습니다.
다음으로, 모임방은 아이와 엄마를 먹입니다. 한 달에 2~3회는 식생활교육위원회에서 6, 7세 어린이집 아이를 대상으로 식생활 수업을 진행합니다. 올망졸망한 아이들이 줄맞춰 모임방으로 들어서는 모습은 절로 웃음꽃을 피워냅니다. 처음 보는 식재료를 어떻게 다듬고 조리해야 하는지 엄두가 안 나는 아기 엄마를 위한 요리 수업도 한 달에 2~3회씩 벌써 5년째 열리고 있습니다. 함께 만든 반찬으로 밥을 나누며 서로 가까워지는 기회가 됩니다.

또한, 모임방에서는 심도 있는 공부가 이뤄집니다. 한 달에 두 번 저녁 7시 30분부터 10시까지 책을 읽고 생각과 마음을 나누는 공부모임에서는 <한살림선언>을 시작으로 <장일순의 노자이야기>를 거쳐 고미숙 평론가의 <동의보감>까지 함께 읽고 있습니다. 중학교 2학년 학생 4~5명이 매장 실무자와 최재천 교수의 <손잡지 않고 살아남은 생명은 없다>와 유시민 작가의 <글쓰기 특강>, <나의 한국현대사>를 읽고 생각하는 시간도 갖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모임방은 살림의 현장이 됩니다. 매주 목요일 내 마음의 근육을 단단하게 하고 삶의 어려움을 슬기롭게 풀어나가게 도와주는 마음살림 소모임 ‘행복가꾸기’가 열리고 티벳요가 수업을 통해 몸살림하는 모임도 있습니다. 한살림충주제천에서는 한 달에 한 번 쌀 장학생에게 백미 8kg을 지원하는 나눔을 실천 중인데 이때 쌀과 함께 보낼 반찬을 만드는 이웃살림의 장이 되기도 합니다.
어떤가요? 제천매장 모임방이 교육과 나눔, 배움과 살림의 장소임이 느껴지시나요? 5평의 작지만 소중한 공간. 모임방이 있어 한살림매장은 더욱 특별해집니다.
신진경 제천매장 책임자

‘한살림매장 이모저모’는 일반 마트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모습을 한살림매장에서 찾아 그 의미를 되새기는 꼭지입니다. 매장 책임자님들이 우리 매장에서 일어나는 일을 생생하게 소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