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살리는 환경운동의 거점

본래 지닌 소명을 다했지만 왠지 버리기 아까운 물건이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고추장, 잼 등이 담겨 있었던 유리병입니다. 본래 먹을 것을 담던 용기이니 안전성 면에서도 믿을 만하고, 크기도 알맞아 잘 씻기만 하면 몇 번이고 재사용할 수 있습니다. 필요할 때 다시 써야지 하는 마음으로 모아둔 유리병이 주방 찬장 여기저기에 터줏대감처럼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너무 쌓인 것 같으면 한 번씩 분리수거함에 내놓는데 그때마다 쓰임새가 남은 것을 버리는 것 같아 마음이 불편했습니다.
몇 년 전 어느 날 한살림 상계매장에 들렀다가 한쪽 벽에 붙은 병재사용캠페인 포스터를 보고 ‘드디어 찾았다!’는 외침이 가슴 깊이 울려 퍼졌습니다. 몇 번이고 더 쓸만한 것을 가정에서 재사용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한살림 식구 모두가 함께 다시 쓴다고 하니 얼마나 반가웠는지 모릅니다. 포스터 아래쪽에 크기별로 차곡차곡 정리된 재사용병 상자를 보니 매장활동가님의 수고가 느껴져 웃음도 났습니다.
때가 되면 재사용병을 매장에 한보따리씩 가져간 지 4년쯤 되었습니다. 매장활동가님께 조합원의 병재사용운동 참여율을 물었더니 “매년 참여해주시는 분들이 늘고 있다”며 지난해와 올해 정리된 회수율표를 보여주십니다. 회수율표를 보니 ‘나 말고도 많은 이들이 동참하고 있구나’ 싶어 가슴이 벅찼습니다.
제가 속한 한살림서울 북부지부 환경분과에서는 해마다 매장을 방문해 환경활동에 관한 홍보를 하고 있습니다. 재사용병의 의미와 방법에 대해 조합원 각자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많은 분이 한살림을 깊게, 또한 재미나게 하고 계신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매장에서 ‘오래된 재사용병 스티커를 제거하는 법’을 나누고 있으면 매장활동가님은 물론이고 지나가던 조합원님들도 본인이 갖고 있던 노하우를 술술 풀어냅니다. 이러한 작은 실천이 모여 한살림이 되고 지구환경을 살립니다. 500㎖ 유리병 하나를 재사용하면 형광등을 30시간 켠 만큼의 CO₂ 발생량을 줄일 수 있고, 소나무 한 그루를 심는 효과와 같다고 합니다. 저 혼자서 하면 고작 나무 한 그루이지만 더불어 함께 모으면 결국 넓은 숲이 살아나겠지요.
이렇듯 한살림매장은 조합원, 분과원, 활동가들이 환경보존과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기 위해 촘촘히 연계하며 맡은 역할을 수행하는 곳입니다. 또한 한살림 조합원이자 환경운동가들을 키워내는 활동의 거점이자 운동의 현장입니다. 장도 보고, 집에 쌓인 유리병도 해결하고, 동네 이웃을 만나 안부도 묻고, 더 큰 나를 만날 수 있는 한살림매장으로 놀러오세요.

성희선 한살림서울 북부지부 환경분과